워싱턴포스트, 중국내 ‘별그대’ 열풍 집중 조명…“한국 드라마 중국의 모범될까”

SBS '별에서 온 그대' 포스터

톱스타 캐스팅으로 화제가 된 SBS ‘별에서 온 그대’

최근 종방한 SBS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가 중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미국 유력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이를 1면에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워싱턴포스트는 8일(현지시간) ‘한국의 드라마가 중국의 모범이 될까(Could a Korean soap opera be China’s guiding light)’라는 제목의 기사를 주연배우 전지현, 김수현의 사진과 함께 1면에 실었다.

해당기사에서는 “중국은 최근 테러 사건에 정부 부패, 경제성장 둔화 등 수많은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최근 열린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에서 가장 관심사는 한국 드라마 열풍이었다”고 전했다. 또 최근 ‘별그대’의 인기와 관련해 중국에서 프라이드 치킨의 매상이 크게 늘어나고, 지방의 한 임신 여성이 밤늦게 치킨과 맥주를 먹다가 유산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를 소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 외계인이 400년전에 우연히 지구에 도착해서 스타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는 드라마의 설정이 서구 시청자들에게는 이상하게 들릴 정도지만 중국에서는 지도자들이 왜 중국은 이런 히트작을 만들지 못하느냐고 한탄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한국 드라마의 엄청난 인기는 지난 2008년 드림웍스의 애니메이션 영화 ‘쿵푸팬더’ 이후 또다시 자국 문화에 대한 중국인들의 자부심에 큰 타격을 줬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번에 중국이 느끼는 불안감은 (쿵푸팬더 때보다) 더 심하다”면서 “중국이 오랜 기간 스스로 동아시아 문화의 근원이라고 여겼지만 일본의 만화와 한국의 드라마가 그런 시각에 도전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