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이인임, 각혈 후 최영에게 용퇴 권해

정도전

이인임이 최영에게 용퇴를 제안했다.

8일 방송된 KBS1 ‘정도전’에서 이인임(박영규)이 역정을 내다 갑작스런 각혈을 했다.

이날 우왕(박진우)의 망나니 횡포는 더욱 심해지고, 이 틈을 타 권문세족의 전횡도 심해졌다. 심지어 귀족의 땅까지 빼앗는 일이 벌어지자 최영(서인석)은 도당에서 임견미(정호근)과 염흥방(김민상)을 추궁한다.

이에 임견미와 염흥방은 이인임을 찾아가 최영을 처리해 달라 조른다. 그러나 이인임은 “정적이 없는 권력은 고인 물과 같다”며 “오랜 부귀영화와 권력을 누리고 싶다면 정적을 가까이 하라”고 귀족의 땅을 돌려주라 일렀다.

그러나 임견미는 자신의 일이니 자신이 알아서 하겠다고 뜻을 굽히지 않았고, 이인임은 “돌려주라면 돌려주지 않고”라고 역성을 내다 각혈을 했다.

이에 자신의 상태가 심상치 않아 오랜 시간 도당을 비워야 한다는 것을 깨달은 이인임은 직접 최영을 찾아가 자신이 문하시중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며 함께 용퇴하자고 제안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KBS1 ‘정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