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강동석, 복수 위해 사랑 이용 “한 번도 해원이 니를 좋아한 적이 없다”

참 좋은 시절

강동석의 차해원을 향한 복잡한 마음이 드러났다.

8일 방송된 KBS2 ‘참 좋은 시절’에서 강동석(이서진)과 차해원(김희선)의 과거가 드러났다.

어린 시절, 동석이 해원에게 도망치자고 말한 그날 집을 나온 어린 동석(박보검)의 앞에는 해원의 어머니(노경주)가 기다리고 있었다. 해원 모는 동석의 뺨을 때린 뒤 “당장 해원이를 방에 가두고, 집 밖으로 한 발짝도 못 나가게 할거야. 너희 식구들도 다 쫓아낼거야. 다시는 만나지 못하게”라며 화를 냈다.

그러나 동석은 “그렇게 하세요. 혹시 실패하더라도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해서 다시 만나고 다시 도망갈 것이다. 그래서 해원이 어머니도 우리를 한 번 막아보세요”라며 차갑게 맞섰다.

이에 무서움을 느낀 해원 모는 “어떻게 하면 우리 해원이한테서 떨어질거냐”고 물었고, 기다렸다는 듯이 동석은 “우리 엄마한테 사과하세요. 우리 동옥이한테도 사과하고, 우리 동희한테도 사과하세요. 잘못했다고, 실수했다고. 사람은 누구나 똑같이 공평하고 존엄한 존재인데 사람이 사람한테 그렇게 함부로 하면 안 되는 건데 다시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 함부로 하지 않겠다고. 지금 당장 사과하세요”라며 진짜 본심을 드러냈다. 동석이 해원에게 도망가자고 했던 이유는 해원 모에게 사과를 받아내고자 함이었던 것.

이어 동석은 어린 해원(권민아)이 기다리고 있는 기차역으로 찾아가 “집에 가자”며 “나는 한 번도 해원이 니를 좋아한 적이 없다. 지금도 나는 니를 좋아한 적이 없다”며 “너희 엄마한테 복수하고 싶어서, 우리 엄마처럼 너희 엄마 눈에서도 피눈물 흐르는 거 보고 싶어서”라고 도망가자고 했던 이유를 밝혔다. 그리고는 “집에 가라. 차해원. 강동석이 나쁜 새끼, 강동석이 개새끼. 침 한 번 뱉어버리고 집으로 돌아가라. 해원아”라며 마지막 말을 전했다.

그러나 이 또한 동석의 진심이 아닌 듯 보였다. 어른이 된 동석은 도망치자고 했던 날 해원의 모습을 착각하며 그리워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