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이소연, 클라라에 질투 “남편은 아는 여자들이 많은가봐”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이소연이 가상 남편 윤한이 클라라와 인사를 하자 질투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에서는 이소연과 윤한은 다정한 홍대 길거리 데이트 중 클라라와 마주쳤다.

윤한은 과거 방송에서 만난 클라라와 인연이 있었고, 이날 ‘우결’ 촬영 도중 마주쳐 인사를 하며 짧게 스쳤다. 이에 이소연의 표정이 살짝 굳었다.

이후 회를 먹으러 간 두 사람. 다소 조용해진 시간, 윤한은 “아까 혹시 질투했어?” 라고 물었고, 이에 이소연은 “왜 날 소개 안 시켜줬어? 인사시켜주지”라고 말했다.

당황스러워하던 윤한에게 이소연은 다시 “아는 여자들이 많은가봐”라며 또 질투를 표했다. 윤한은 “없어. 방송 한 번 같이 했었어”라고 변명했지만, 이소연은 다시 “그 때 이후로 계속 알고 지내는 거야?”라며 집요하케 캐묻기 시작했다.

술을 한 잔 하게 된 두 사람은 다섯자토크를 시작했고, 이 때 역시 이소연의 질투는 드러났다. 이소연은 ‘연락녀있어?’,’아까그여자’ 등의 다섯자로 자신의 마음을 표했다. 윤한은 “여자들이 질투하면 귀엽다. 질투는 애정이 있어야 하는 거잖아”라며 역시 집요하게 이소연의 마음을 알려고 했다.

결국 이소연은 부산영화제에서 윤한이 다른 여배우들을 쳐다본 기억을 돌이키며 “그때도 사실 질투가 났었다. ‘예쁜 여배우들이 많은데 나만 보지 왜 다른 배우들을 보는거야’ 했었다”라고 털어놓았다. 윤한은 “그때는 말하지 않고 몇 달 지난 지금 털어놓는 것이 귀여웠다”라며 미소지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