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정준영, 세상 어디에도 없는 자상사위 변신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정준영이 정유미 어머니의 ‘귀요미’로 분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에서는 정유미의 어머니가 신혼집에 방문해 가상 사위 정준영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준영은 가상 장모를 위해 다소곳하게 과일을 깎는가 하면 안마 애교를 펼쳤다. 또 장모가 듣고 싶다는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를 열창하기도 했다.

정유미의 어머니는 “엄마가 감동 먹었어”라며 가상 사위에 “100점을 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정유미 역시 자신의 어머니에 잘 하는 정준영에 만족스러워했다.

정준영은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우리 어머니가 이 모습을 보시면 큰일난다”라면서도 “그래도 (정유미의) 어머니가 긍정적이신 분이라 다 예쁘게 봐주셔서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두 사람은 가족을 만났다는 이유로 더 가까워졌다고 말하며, “우리가 진짜 부부구나”, “마치 진짜 가족과 같은 느낌을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는 가상 결혼 200일을 맞은 두 사람이 웨딩 촬영을 준비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