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중심’, 걸스데이보다 섹시한 보이스데이 ‘썸씽’ 완벽 재현

음악중심

그룹 걸스데이와 더 후끈한 보이스데이가 걸스데이의 ‘썸씽’ 무대를 꾸몄다.

8일 방송되는 MBC ‘쇼!음악중심’ 400회 특집을 위해 비투비 민혁, 뉴이스트 렌, 빅스 홍빈, 에이젝스 승진이 특별한 걸스데이와 함께 ‘썸씽(Something)’ 특별무대를 준비했다.

이날 원조 그룹 걸스데이가 먼저 등장해 ‘썸씽’의 1절 무대를 소화했다. 뒤이어 2절이 시작되자 보이스데이의 무대로 화면이 전환됐다. 보이스데이는 걸스데이 ‘썸씽’의 실제 무대의상과 완벽하게 일치하는 의상을 준비했으며 의상, 헤어, 메이크업까지 재현해 눈길을 끌었다.

뒤이은 인터뷰에서 빅스 홍빈은 “일주일 동안 연습했다”고 전했고, 에이젝스 승진은 “어렵지 보다 재미있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뉴이스트 렌에 대해서는 “여자보다 예쁘다”는 MC들의 칭찬이 쏟아졌다.

이밖에도 400회 특집에는 1년여 만에 컴백하는 소녀시대를 비롯해 동방신기, EXO, 씨스타, 미쓰에이, 씨엔블루, 애프터스쿨, 가희, 티아라, 걸스데이, 가인, 선미, 태진아, 에일리, 코요태 등 국내 최정상급 가수들이 모두 출연해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BC ‘쇼!음악중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