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중심’ 가인 선미, 노래 바꿔 부르기 섹시 대결! ’24시간이 모자라’ ‘피어나’

음악중심

가인과 선미가 서로의 노래를 바꿔불렀다.

8일 방송된 MBC ‘쇼!음악중심'(이하 음악중심) 400회 특집에서는 가인과 선미가 서로의 노래 ’24시간이 모자라’와 ‘피어나’를 바꿔 부르며 특별 무대를 선사했다.

이날 먼저 등장한 가인은 수영복에 가까운 검은색 의상과 살짝 젖은 듯한 머리로 등장했다. 선미의 트레이드 마크인 맨발도 그대로 재현한 가인은 남성 댄서의 어깨 위로 올라가는 고난도 안무까지 수행하며 섹시한 무대를 만들었다.

뒤이어 등장한 선미는 가인의 ‘피어나’ 무대를 위해 ‘피어나’ 무대 의상을 그대로 재현했고, 테이블과 의자 등 예전 ‘피어나’ 무대 소품을 그대로 사용해 무대를 꾸몄다. 특히 흩날리는 꽃가루가 무대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었다.

이밖에도 400회 특집에는 1년여 만에 컴백하는 소녀시대를 비롯해 동방신기, EXO, 씨스타, 미쓰에이, 씨엔블루, 애프터스쿨, 가희, 티아라, 걸스데이, 가인, 선미, 태진아, 에일리, 코요태 등 국내 최정상급 가수들이 모두 출연해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BC ‘쇼!음악중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