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주혁 김준호 김종민 ‘3G 완전체’ 컴백 예고…입김 축구로 만난다

1박 2일

‘1박 2일’의 쓰리쥐(3G) 형제 김주혁 김준호 김종민이 완전체로 컴백(?)을 예고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9일 오후 6시께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은 ‘금연 여행’ 1편으로 꾸며진다. 이와 함께 다리에 쥐가 난 ‘쥐 삼형제(3G)’로 큰 웃음을 선사해 온 김주혁 김준호 김종민이 의기양양한 자태를 뽐내는 사진이 공개됐다.

이번 방송에서는 ‘금연의 섬’ 신안군 증도로 떠난 멤버들이 제작진이 마련한 ‘금연 패키지 여행’을 만끽할 예정으로 멤버들은 제작진에게 소원을 빌 수 있는 단 하나의 ‘절대 엽전’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벌인다.

멤버들은 폐활량에 도움이 되는 입김 축구로 단 한 명의 1인자를 뽑기 위한 전초전을 펼쳤고, 폐활량 측정에서 우위를 점한 김주혁과 정준영이 멤버들을 뽑기로 했다. 우선 정준영은 자신 있게 차태현을 자신의 팀으로 뽑았고, 이에 김주혁은 “그럼 난 준호”라며 자신 있게 말한 뒤 연이어 김종민을 뽑아 3G 완전체가 다시 뭉치게 됐다.

공개 된 사진 속에는 입김축구를 위해 필드 위 구멍으로 머리를 드러낸 김주혁과 김준호가 마치 두더지가 된 듯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가운데, 김종민이 즐겁게 두 사람에게 기를 불어넣으며 어깨를 주물러 주고 있어 이들이 어떤 승부를 펼쳤을지 궁금증을 낳고 있다.

특히 폐활량 측정에서 1등을 기록한 김주혁은 엄청난 입김을 자랑했고 이에 차태현은 “저 형 때문에 내 가르마가 바뀌었다. 입김이 장난 아니다. 심장이 두 개인 사나이 거의 박지성 선수 급이다”라고 감탄을 마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오랜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3G가 차태현 데프콘 정준영을 상대로 설욕전을 제대로 펼칠 수 있었을 지 오는 9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