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김수현 중국으로 출국! 대륙 여심 녹인다

이민호 김수현
최근 중국에서 한류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이민호와 김수현이 같은 날 중국에서 체류하게 돼 눈길을 끈다.

먼저 중국으로 향한 이는 이민호다. 이민호는 7일 오전 중국 온라인 마켓 ‘타오바오’ 광고 촬영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 항저우로 출국했다. ‘타오바오’는 중국 인터넷 기업인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오픈 마켓으로 중국 온라인 시장 점유율 80% 이상을 차지할 뿐 아니라 전 세계 1위의 수익을 기록하고 있는 거대 기업이다.

‘타오바오’는 “전자상거래의 가장 중요한 덕목인 신뢰와 소비자와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중국에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한국배우 이민호를 발탁했다”고 이민호의 모델 선정 이유를 밝힌 바 있다

한편 김수현은 8일 오전 장쑤 위성TV의 ‘최강대뇌- 더 브레인’ 측이 제공한 전세기를 타고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난징으로 출국했다. 김수현은 ‘최강대뇌’의 녹화에 중화권 톱스타 장바이즈(장백지)와 특별 심사위원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별에서 온 그대’로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김수현의 출연 소식에 중국 팬들의 관심이 뜨거운 상황. 이에 해당 방송국은 김수현 보호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진다. 김수현은 빠듯한 일정 탓에 녹화 후 곧바로 귀국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키이스트, 스타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