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남일녀’ 김구라, 이하늬 앞에서 윤계상 발언 무슨 일?

'사남일녀' 캡처

‘사남일녀’ 캡처

‘사남일녀’ 김구라가 윤계상을 언급해 이하늬를 당황케 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사남일녀’에서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김재원, 이하늬, 신보라가 충북 청원군 옥산면 오산리에 사는 엄마 아빠와 첫 만남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남매들은 축사를 찾아 소 이름을 짓기 시작했다. 이때 한 소가 노상방뇨 하는 모습을 발견한 김구라가 “쟤 이름을 하늬로 하자”라고 말하며 이하늬를 놀렸다. 이는 과거 이하늬가 노상방뇨를 했던 상황을 빗대어 말한 것.

이어 김구라는 하늬 소 옆의 소를 지목하며 “쟤 이름은 계상이로 하자”라며 이하늬의 연인 윤계상을 언급, 이하늬를 계속 놀렸다. 이에 신보라가 “암컷같다”라고 말하자 구라는 “그럼 계순이로 하자”라고 재치 있는 농담을 이어 나갔다.

‘사남일녀’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김재원 네 형제와 고명딸 이하늬가 남매가 돼 시골에 계신 부모님과 4박 5일 동안 함께 생활하는 리얼리티 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