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 악플러 고소이유 “대학생 된 딸에게도 악플이…”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캡처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캡처

배우 김가연이 악플러들을 고소한 이유를 밝혔다.

김가연은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에 출연해 일부 악플러들을 고소한 일을 언급하며 “지금까지 21명 정도가 처벌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 잘못 했다며 합의를 해달라고 하는데 내가 그 사람들에게 합의금 받자고 한 일이 아니지 않나. ‘당신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 인정을 했으니 사과는 받겠습니다. 하지만 이미 잘못한 대가는 정당하게 받아라’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소를 한 이유에 대해서는 “처음 2, 3년은 참았다. 그런데 그게 병이 됐다. 울화병이 생겨서 우울증도 오고, 인터넷 글을 볼 때마다 스트레스가 쌓였다. 모든 사람들이 나를 이렇게 보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나부터라도 싸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가연은 “본인에게 하는 욕은 참을 수 있지만, 가족에게 하는 욕은 견디기 힘들다”며 “이번에 딸이 대학생이 됐는데, 딸을 가지고 악성댓글을 단다. 딸이 인터넷을 안 보면 상관없는데 보지 않나. 딸이 상처가 되지 않게 엄마로서 강하게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악플러를 고소한 이유를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