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 제국의 부활’, 에바 그린 이슈 타고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

19598_38532_1224
영화 ‘300: 제국의 부활’이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달렸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에 따르면 ‘300: 제국의 부활’은 지난 7일 하루 동안 14만 1,630명을 동원하며 누적관객수 26만 2,627명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8일 오전, 실시간 예매율도 34.3%로 1위를 달리고 있어 앞으로의 흥행에 청신호를 켰다. 7년 전 개봉해 292만 관객을 동원했던 전작 ‘300’의 기록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300: 제국의 부활’은 역사상 최초의 대규모 해전으로 기록된 살라미스 전투를 다루고 있다. 새롭게 얼굴을 비춘 아르테미시아 역의 에바 그린은 파격적인 정사신으로 개봉 이후 큰 관심을 모으는 분위기다.

한편 리암 니슨의 ‘논스톱’이 7만 190명(누적 113만 8,785명)으로 2위에 자리했고, ‘수상한 그녀’가 2만 4,768명(누적 830만 7,237명)으로 뒤를 이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