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박지윤, 데뷔 20년차의 노련함 “낮이밤이 스타일”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박지윤이 ‘낮이밤이’를 언급했다.

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 2부 ‘그린라이트를 꺼줘’에는 박지윤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지윤이 스튜디오 등장하자마자 신동엽은 “(박지윤) 매니저가 직접 거칠게 다뤄달라는 부탁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마녀사냥에서 철저히 깨주겠다”고 엄포를 놓아 박지윤을 당황하게 했다.

이날 박지윤은 자신에 대해 “낮에도 이기고 밤에도 이기는 ‘낮이밤이’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어 ‘강남 5대 얼짱’이었던 과거가 언급되자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남 5대 얼짱’ 이야기를 들은 허지웅은 “무협지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