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허지웅 “예금 인출할 때 수수료 700원 아까워 환장 할 것 같다”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데스

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내 남친은 할인성애자’라는 제목으로 쿠폰과 적립카드에 집착하는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에 MC 신동엽, 허지웅, 성시경, 샘 해밍턴은 각자가 아깝다고 생각하는 돈에 대해 이야기했다. 신동엽은 “스마트 TV를 볼 때 HD화질 1000원과 SD화질 700원 사이에서 항상 고민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엽은 “결국 SD화질을 선택해서 본다”고 덧붙였고 이에 “그렇게 (돈을) 많이 버는데”라 말하는 성시경으로부터 핀잔을 샀다.

이에 허지웅은 “예금 인출에서 700원 수수료 낼 때 너무 아까워서 환장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성시경이 “편의점 같은 곳은 1300원 수수료도 있다”고 말하자 허지웅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신동엽은 MC들에게 “이것 만큼은 돈을 아끼지 않는 것이 있느냐”고 질문했고 허지웅은 “피규어 모으는 것”이라고 밝힌 뒤 “삶의 낙이다”라고 덧붙였다. 샘 해밍턴은 “운동화를 모은다. 아기 것도 커플로 산다”며 남다른 취미를 밝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