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추성훈 , 정글에서도 딸 사랑이 생각 ‘못말리는 딸바보’

SBS '정글의 법칙'

SBS ‘정글의 법칙’

추성훈이 국민 딸바보에 등극했다.

7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에서는 신입 병만족 (김병만 봉태규 이영아 서하준 김동준)과 최강 정글족(추성훈 임원희 전혜빈 오종혁 황광희)의 생존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두 부족에게는 선착순으로 1인당 한 개씩 생존 물품을 획득할 수 있는 삼각주 무기고 게임이 주어졌다. 추성훈은 파이터 답게 선두권으로 도착해 사냥에 필요한 생존 아이템을 획들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추성운은 생존품으로 어린이 교육용 만화책을 선택했다. 이어 추성훈은 딸 사랑이가 생각나는지 책에 고정한 시선을 떼지 못했다. 이를 본 김병만은 “여기서도 사랑이 생각뿐이다”고 지적했고 이에 추성훈은 ‘아빠미소’를 지어보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