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할배’ 이순재, 이서진 없이 동생들 이끌다…”‘순대장’의 여유와 불안”

꽃할배0307_4

tvN ‘꽃보다 할배’ 캡쳐

배우 이순재가 이서진 없이 동생들을 이끌었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할배’에서는 이순재가 이서진 없이 떠난 여행에서 ‘순대장’ 역할을 하며 동생들을 스페인으로 이끌었다.

인천공항에서 출발하기 전 나영석 PD는 할배들에게 이서진이 드라마 촬영 스케줄 상 내일 도착하기로 했다고 말해 할배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사실은 할배들의 힘으로 숙소까지 찾아가게끔 이서진의 스케줄을 조정했던 것.

동생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이순재는 대장으로 추대됐고 그는 “잘 모르겠다. 안 되면 공항에서라도 자면 되지 않겠느냐”라고 웃으며 말했다. 하지만 막상 비행기에 오르자 숙소까지 가는 길이 막막했던 이순재는 “택시를 타야겠다”고 PD에게 말했다. 나PD가 택시 타는 것을 금지하자 이순재는 “에이, 노숙할 순 없잖아! 정 안되면 내일 서진이 올 때까지 기다려야지”라고 엄포를 놔 웃음을 자아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tvN ‘꽃보다 할배’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