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 최진혁 송지효 키스…다시 사랑이 시작될까?

응급남녀
오창민과 오진희의 사랑은 다시 시작할 수 있을까.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응급남녀’ 12회에서는 오창민(최진혁), 오진희(송지효), 국천수(이필모), 한아름(클라라) 등 네 사람의 로맨스가 더욱 더 복잡하게 얽혔다.

먼저 오창민은 자기 때문에 다친 오진희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하루를 쉬게 한 뒤 “더 늦기 전에, 후회하기 전에 다시 시작해 볼래”라며 고백했다. 또 그는 국천수(이필모)를 찾아가 “오진희 좋아한다고 하셨죠. 앞으로 좋아하지 마십시오”라고 다른 사람에게도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오진희를 향한 국천수의 마음도 점점 커져갔다. “마음을 표현하라”는 심지혜(최여진)의 말에 국천수는 조금씩 조금씩 표현하려 애를 쓴다. 또 오창민에게 국천수는 “네가 포기하란다고 포기하는 그런 사람 아니야”라고 반격했다. 동시에 오진희에게는 “아프지 마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며 자신의 마음을 전하기 시작했다.

오창민의 엄마 윤성숙(박준금)은 오창민의 결혼 상대로 한아름을 여전히 포기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윤성숙은 오창민과 클라라를 이어주기 위해 식사자리를 만들었지만, 냉랭한 기운만 만들었다.

가장 중요한 건 오진희의 마음. 자신을 위해 좋아하지도 않는 곰탕까지 사온 오창민에게 마음을 줄 듯 하면서도 오진희는 “이혼하고 얼마나 힘들었는데, 난 다시 시작하고 싶은 생각 없다”며 “그게 너나 날 위해 좋은 거야”라고 거절했다. 그리고 오진희는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오창민의 집을 나서려고 한다. 그 때 오창민은 “미안하다. 너 못 보낸다”면서 나가려는 오진희에게 키스했다. 네 사람의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지 더욱 궁금해졌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