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지구를 위협하는 일곱 외계인으로 변신…’지구를 지켜라’ 특집

무한도전_지구를지켜라

MBC ‘무한도전’

‘무한도전’이 지구인과 한판대결을 벌이는 일곱 외계인의 이야기가 변신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 ‘지구를 지켜라’ 특집에서는 영화 ‘스타트렉’ 속 외계인으로 변신한 ‘무한도전’ 멤버들이 지구를 정복하기 위해 지구인과 기상천외한 종목으로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대결에 앞서 ‘무한도전’의 일곱 외계인들은 각자의 초능력을 뽐냈다. 다른 사람의 생각 읽기, 손바닥으로 물체 투시하기, 주위사람 순식간에 짜증나게 하기 등의 특별한 능력으로 지구인 기선 제압하기에 열을 올렸지만, 막상 대결을 시작하자 다양한 재주를 가진 지구인들의 기세에 놀라 당황했다.

‘지구를 지켜라’ 특집과 함께 ‘자메이카’ 특집 마지막 이야기도 함께 방송된다. 자메이카 멤버 하하, 스컬, 노홍철, 정형돈은 자메이카 인기 TV 프로그램 ‘스마일 자메이카’에 출연했다. 낯선 땅에서의 생방송을 앞두고 다소 긴장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방송 시작 후 특유의 예능감과 재치를 발휘해 자메이카 국민 MC의 극찬을 받으며 세계적인 예능감을 선보였다.

또한 자메이카 행의 최종 목표, 레게 먼스 공연 준비를 위해 멤버들은 현지 시장에서 공연 의상을 구입 하는가 하면 현지 스타일로 완벽 변신하기 위한 기상천외한 내기를 벌이기도 했다. 자메이카 현지 관객들에게 열광적인 호응을 받았던 이들의 공연은 어떤 모습이었을지 방송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지구 정복을 위해 우주에서 날아온 일곱 외계인과 특별한 재주를 가진 지구인의 대결 ‘지구를 지켜라’ 특집 그리고 ‘자메이카’ 특집의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8일 오후 6시 25분 ‘무한도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