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화이트데이에 가장 데이트하고 싶은 남자 1위

김수현
김수현이 화이트데이에 가장 데이트하고 싶은 남자 연예인 1위로 꼽혔다.

온라인 리서치 전문회사 피앰아이(PMI)에서는 6일 틸리언을 통해 20세 이상 여성 2,148명을 대상으로 남자 연예인 16명 중 다가오는 화이트 데이에 가장 데이트하고 싶은 남자 연예인이 누구인지에 대해 조사했다.

1위는 최근 종영된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김수현이 총 650표를 얻어 30.3%의 지지를 끌어 냈다. 전 연령층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별에서 온 그대’의 인기와 영화 ‘수상한 그녀’의 카메오 출연까지 종횡무진 활약한 성과다.

2위는 드라마 ‘상속자들’과 영화 ‘친구2’를 통해 스타로 발돋움한 김우빈으로 총 289표(13.5%)를 득표했다. ‘별에서 온 그대’ 박해진, ‘응급남녀’ 최진혁, ‘굿닥터’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이 공동 3위에 랭크됐다.

이 외에 ‘응사’ 열풍의 주역 정우가 6위, 영화 ‘변호인’의 임시완이 7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뒤를 이어 영화 ‘우아한 거짓말’과 드라마 ‘밀회’를 앞둔 유아인, ‘꽃보다 할배’ ‘참 좋은 시절’의 이서진, ‘응사’ 칠봉이 역의 유연석이 8위에 나란히 랭크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11%였으며, 피앰아이에서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조사를 실시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