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신입 병만족 VS 최강 정글족의 본격 생존 대결 공개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7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에서는 정글족과 병만족의 자존심을 건 대결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김병만이 이끄는 신입 병만족과 추성훈의 정글족은 30시간 동안 제작진이 지급한 최소한의 지급물품으로 생존대결을 펼쳤다. 두 부족은 시작부터 서로 확연히 다른 생존 전략을 보였다. 정글족은 사냥에 초점을 둔 ‘야생 전략’을 펼친 반면 신입 병만족은 집을 먼저 짓는 등의 안정적인 생존 전략을 앞세웠다.

이날 두 부족에게는 본격 생존 대결에 앞서 추가 생존 도구를 획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영화 ‘헝거게임’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이 게임은 바다 한가운데에 위치한 삼각주의 무기고로 돌진해 선착순으로 생존 물품을 획득하는 방식이다. 게임에 앞서 추성훈은 “게임에서 진다는 생각은 한 번도 안 했다”고 밝히며 생존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두 부족은 본격적인 첫 번째 대결 ‘카누 게임’을 펼쳤다. 해병대 출신 오종혁은 군 복무 시절 해상 및 수중 훈련의 경험을 바탕으로 누구보다 자신감을 내보이며 정글족을 리드해나갔다. 한편 신입 병만족의 ‘준준 브라더스’ 서하준과 김동준은 승리욕과 뛰어난 운동 신경으로 병만족장의 오른팔과 왼팔이 되어 활약을 펼쳤다.

‘정글의 법칙’ 최초로 시도되는 두 부족의 생존대결 ‘정글의 법칙 the 헝거게임’ 은 7일 밤 10시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에서 공개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