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용’, 부패되지 않은 시체에는 어떤 사연이?

처용

OCN 귀신보는 형사 ‘처용’ 스틸 이미지.

죽은 지 60~70일이 지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전혀 부패가 진행되지 않은 채 저수지에서 발견된 시체. 도대체 어떤 사연이 있는 걸까?

9일 밤 11시 방송될 OCN 귀신보는 형사 ‘처용’ 6회에서는 저수지에서 발견된 한 의문의 시체로부터 수사가 시작된다. 한 낚시꾼에 의해 발견된 시체는 죽은 지 60~70일, 거의 두 달이 넘은 것으로 추정되지만 겉모습이 멀쩡해 의문을 자아낸다고.

부검의의 “내부장기는 엉망이 될 정도로 부패가 진행됐지만 겉모습은 의학적으로 설명이 불가능 할 정도로 멀쩡하다”며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여기에 시체를 묶은 매듭, 주변 인물관계 등 혼란스러운 단서들만 발견되며 극 중 긴장감을 유지할 예정이다. 점점 사건 해결이 진행될수록 충격적인 반전과 가슴 아픈 사연이 드러나면서 극의 몰입도를 배가시킨다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처용’ 제작진은 “사체의 상태부터 의문투성이인데다가, 용의자로 의심되는 주변 인물들이 다수라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강하게 자극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사건 이면에는 예상치 못했던 반전과 가슴 아픈 사연이 공존한다. 끝까지 지켜 봐달라”고 전했다.

‘처용’ 6화 ‘돌이킬 수 없는’ 편은 9일 밤 11시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