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출연자 사망사고 발생한 ‘짝’ 폐지…재발 방지 노력할 것”

SBS '짝'

SBS ‘짝’

출연자 사망 사고가 발생한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짝’이 폐지된다. 7일 SBS는 “프로그램 제작 과정에서 출연자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프로그램 ‘짝’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짝’ 제주도 특집 편에 참여한 여성 출연자 전모 씨는 지난 5일 새벽 촬영이 이뤄진 제주도 서귀포시 소재 한 펜션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고인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과 관련해 SBS는 “사후 처리에 최대한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 프로그램 제작과정에서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짝’ 폐지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보다 좋은 프로그램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SBS 교양국장과 PD 등 제작진은 제주도에 머물면서 사고와 관련한 후속대책을 마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