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2NE1 ‘컴백홈’ 안무 직접 만들어 “기대해 달라”

 

2NE1 '컴백홈', '해피'(아래) 티저 이미지

2NE1 ‘컴백홈’, ‘해피'(아래) 티저 이미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걸그룹 2NE1 새 안무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9일 2NE1은 SBS ‘인기가요’에서 타이틀곡 ‘컴백홈(COME BACK HOME)’과 ‘크러쉬(CRUSH)’ 두 곡을 선보인다. 특히 이 두 곡의 안무에 최고의 안무가가 참여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타이틀곡 ‘컴백홈’은 양현석 대표가, ‘크러쉬’는 팝스타 제니퍼 로페즈 안무가이자 빅뱅 태양의 ‘링가링가’ 안무를 맡은 페리스 고블이 참여한 것.

양현석 대표는 지난 1995년 서태지와 아이들 ‘컴백홈’ 안무를 직접 만들었으며 약 10년 만에 동명 곡 안무를 다시 만들게 됐다. 양현석 대표가 소속 가수들의 포인트 안무 등을 만들어 준 적은 있지만 본격적으로 안무를 직접 만든 것은 매우 드물다.

‘크러쉬’ 안무를 맡은 페리스 고블은 국내에는 태양의 솔로곡 ‘링가링가’의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만든 안무가로 잘 알려졌다. 페리스 고블은 2NE1을 위해 미국에서 직접 한국으로 찾아와 멤버들과 함께 안무를 완성시켰다.

이에 대해 양현석 대표는 “두 곡 모두 매우 만족할 만한 안무가 완성됐다. 기대해 달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2NE1은 국내 활동과 함께 두 번째 월드투어 ‘올 오어 낫싱(ALL OR NOTHING)’을 통해 전세계 팬들과 만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