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뮤지컬 ‘풀하우스’ 캐스팅…생애 첫 뮤지컬 도전

빅스 레오
아이돌그룹 빅스의 멤버 레오가 생애 첫 뮤지컬 도전에 나섰다. 레오는 뮤지컬 ‘풀하우스’에서 한류스타 이영재 역으로 캐스팅됐다.

레오는 ‘풀하우스’ 무대에 올라 신비스런 눈빛과 매력적인 보이스를 갖춘 빅스의 메인 보컬 보습과는 다른 그간 보여주지 못했던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레오가 맡은 이영재는 하는 영화마다 대박을 터트리는 청춘 스타로 아시아 영화계에서 주목 받고 있지만, 자신의 감정 표현이 서투른 캐릭터다. 작가지망생 한지은 역을 맡은 정은지, 곽선영, 정민주 등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레오는 “꼭 하고 싶던 뮤지컬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고 정말 기쁘고, 설레인다”며 “소중한 기회를 주신 만큼 열심히 연습하고 최선을 다해 멋지게 해내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풀하우스’는 흥행 만화작가 원수연의 대표작이자 비, 송혜교 주연의 드라마로도 만들어진 바 있다. ‘싱글즈’, ‘카페인’, ‘스트릿 라이프’ 등의 뮤지컬 및 연극 ‘광해, 왕이 된 남자’ 등을 연출한 성재준이 연출을 맡고, 드라마 ‘쩐의 전쟁’, ‘조강지처 클럽’, ‘타짜’ 등의 주제곡을 히트시킨 작곡가 하광석이 의기투합했다.

뮤지컬 ‘풀하우스’는 4월 11일부터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