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호주 특집 비·김우빈 스펙터클 레이스 펼친다

SBS '런닝맨'

SBS ‘런닝맨’

오는 9일 방송하는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 호주의 광활한 대자연에서 초특급 레이스 특집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날 방송은 호주로 떠난 멤버들이 잃어버린 보물을 찾기 위해 육해공을 넘나들며 스펙터클한 레이스를 펼치는 내용이 담긴다.

호주로 출발하기에 앞서 한껏 들뜬 런닝맨 멤버들은 함께 떠나게 될 게스트들을 부푼 마음으로 기다린다. 이때 요트를 타고 화려하게 나타난 게스트들의 정체는 가수 비와 배우 김우빈이었던 것. 현지 팬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도착한 전 출연진은 쉴 틈 없이 탕갈루마로 이동해 수수께끼의 난파선에서 미션을 수행하고 이어 커럼빈으로 떠난 멤버들은 호주의 대표 동물인 캥거루, 코알라와 함께 이색적인 미션을 벌였다.

SBS '런닝맨'

SBS ‘런닝맨’

김우빈은 “처음해보는 경험을 이렇게 짧은 시간 안에 모두 하게 돼 놀랍다”라며 블록버스터 급 레이스에 놀라움을 표했다. 비 역시 원조 스포츠맨답게 모든 미션을 능숙하게 완수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방송 말미에는 자유 시간을 가진 출연자들의 폭소만발 셀프카메라가 공개될 예정이다. 공개될 셀카에는 런닝맨 멤버들과 게스트들의 꾸밈없는 모습이 담겼다.

이번 호주 특집은 ‘런닝맨’ 사상 처음으로 아시아권 외 국가에서 촬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