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24시간이 모자라” ‘별그대’ 이후 밀려드는 스케줄

박해진

박해진이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는 모습

배우 박해진이 ‘어마무시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종영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이휘경 역으로 휘보르기니, 휘코난, 휘보살 이라는 시청자들의 애정 담긴 별명을 얻었던 박해진은 최근 물 밀듯 밀려드는 스케줄로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특히 지난 3일에는 연이은 스케줄을 모두 소화하며 프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날 그는 ‘납세자의 날’을 맞아 용산세무서의 ‘일일 명예 민원 봉사실장’으로 위촉돼 밝은 미소로 민원 업무를 소화해 용산세무서를 찾은 여성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중국 소후TV는 중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박해진을 밀착 동행 취재하며 그의 일거수 일투족을 카메라에 담았다. 박해진은 연이은 스케줄로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자신과 동행하느라 지쳤을 소후TV의 스태프를 살뜰히 챙겼다. 또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밀착 취재를 나온 리포터와 스태프의 긴장을 풀어주는 등 이휘경 못지 않은 매너남임을 증명했다.

저녁 6시부터 있었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해진은 역시나 쾌활한 모습으로 질문에 답했다. 바쁜 스케줄에 미소를 잃지 않은 채 성심 성의껏 질문에 답하는 ‘프로’의 면모를 과시해 감탄을 자아냈다.

드라마 촬영은 끝났지만 여전히 박해진은 바쁜 하루 하루를 보낼 예정. 박해진의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에 따르면, 박해진은 짧은 휴식을 끝내고 11일 중국 인기 예능프로그램 ‘쾌락대본영’ 박해진 특집 촬영을 위해 10일 중국으로 출국한다.

이어 13일부터는 4월 방송예정인 SBS 새 월화 드라마 ‘닥터 이방인’ 촬영에 본격적으로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CF촬영, 브랜드 론칭 준비, 시상식 참석 등 틈틈이 중국을 오가며 러브콜을 받았던 중국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보여진다.

박해진은 4월 방송예정인 SBS 새 월화 드라마 ‘닥터 이방인’에 캐스팅 돼 한국 최고의 ‘엘리트 의사’로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