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키드 마수리’ 오승윤 ‘방송의 적’ 선아, ‘막영애 13’ 캐스팅 확정

배우 오승윤(왼쪽)과 선아

배우 오승윤(왼쪽)과 선아

배우 오승윤과 선아가 케이블채널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3’(이하 ‘막영애 13’)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오승윤은 과거 아역배우 시절 ‘매직키드 마수리’, ‘여인천하’ 등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오승윤은 ‘막영애 13’에서 나라의 부름을 받고 집을 떠나있던 영애(김현숙)네 막내 동생 영민 역을 맡는다. 군대에서 부모님 몰래 이혼한 것도 모자라 제대 후 더 철딱서니 없는 행동으로 부모님 뒷목을 잡게 만드는 ‘막돼먹은 막내’로 활약할 예정이다.

선아는 tvN ‘응답하라 1997’에서 ‘은각하’로 얼굴을 알린 후 Mnet ‘방송의 적’에서 말없이 존박을 응원하던 신비로운 소녀 응구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선아는 ‘막영애 13’에서 뚱한 표정으로 제멋대로 행동해 영애의 속을 긁는 낙하산 신입사원 선아 역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부모님 몰래 대출받은 돈으로 명품여행을 갔다가 빚만 지고 돌아와 아버지 손에 끌려 강제 취업한 철부지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막돼먹은 신입사원’으로 등극을 예고하고 있다.

‘막돼먹은 영애씨’는 영애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직장인들의 애환과 30대 여성들의 삶을 현실적으로 담아 2007년 4월 첫 전파를 탄 이후 8년 동안 꾸준하게 사랑 받은 시즌제 드라마다. 이번 시즌에서는 낙원인쇄사로 이직 후 적응을 마친 영애가 막돼먹은 본능을 깨워 더욱 화끈한 반격을 시작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막영애 13’은 오는 27일 오후 11시 첫 방송 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