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수목 잡았다… ‘쓰리데이즈’ 넘어 자체최고시청률 기록

KBS2 '감격시대' 캡처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감격시대’ 16회는 12.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5회 방송분이 기록한 12.0%보다 0.5%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자체 최고시청률이다.

이날 ‘감격시대’에서는 신정태(김현중)와 정재화(김성오)가 클럽 상하이 오픈 파티에 몰두하며 세력을 지키기 위해 무술을 연마했다. 하지만 설두성(최일화)은 두 사람의 진짜 속내를 의심하며 모든 행동에 주목하게 됐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2회는 시청률 11.1%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첫 회 기록한 11.9% 보다 0.8% 포인트 하락했다.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 4회는 8.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3회에서 10.3% 시청률로 두자릿수를 기록, 상승세를 기대했으나 1.4% 포인트 감소하며 다시 한자릿수로 돌아왔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