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앙큼한 돌싱녀’, 이렇게 뻔뻔한 로코 참 오랜만이다

'앙큼한 돌싱녀' 방송화면

‘앙큼한 돌싱녀’ 방송화면

MBC ‘앙큼한 돌싱녀’ 3~4회 2014년 3월 5~6일 오후 10시 방송

다섯줄요약
성공한 전남편 정우(주상욱)가 불러 달려간 애라(이민정)는 그가 내미는 위자료에 절망한다. 복수를 꿈꾸는 애라, 정우의 회사에 인턴사원으로 취직하게 된다. 출근하자마자 고객정보유출 등 굵직한 사건에 휘말리는 애라는 정우의 도움으로 위기에서 벗어나게 되는데. 이후 주어진 첫 업무를 성공시켜 CEO와의 저녁식사에 초대를 받게 되면서 다시 정우와 정면으로 마주하게 된다.

리뷰
‘앙큼한 돌싱녀’의 캐릭터는 분명하다. 색깔에 비유하자면 모든 캐릭터들이 총천연색이다. 애라나 정우는 말할 것도 없다. 여진(김규리)이나 승현(서강준), 그리고 요한(엘) 등 주인공 주변부 인물의 속내 역시도 분명한 색깔을 가지고 있다. 성격이 분명해 뻔뻔할 정도인 캐릭터들이 부딪히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역시도 뻔뻔할 정도로 가고자 하는 방향을 드러내고 있다.

모든 수가 읽혀버렸지만, 그럼에도 이 드라마가 재미있는 것은 우연의 남발일지라도 상황과 상황의 연결이 자연스럽고 군더더기가 없어 산만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 정우의 “당신 이에 뭐 꼈어”와 같은 실소를 자아내는 B급 유머가 선사하는 소소한 반전도 이 드라마만의 묘한 매력으로 자리잡고 있다. 그리고 물론 배우들이 각자의 캐릭터를 뻔뻔하게 잘 살려내는 것도 큰 몫을 한다.

단연 빛나는 인물은 애라와 정우다. 특히 4회 중후반부 두 사람의 식사신은 마치 핑퐁경기를 보는 듯, 서로의 뻔뻔한 매력이 톡톡 부딪혀 신선한 재미를 전했다.

충분히 예상가능한 큰 그림 속에 뒤통수를 때리는 묘한 재미를 전하는 이런 드라마, 참 오랜만에 보는 로맨틱코미디다.

수다포인트
-어머, 천포천포 삼천포! 보고 싶어쩌용~ 퐌톼지오 제작 드라마라 천포 오빠도 보고, 알고보면 남주 이름도 차(하)정우였더라는~
-그런데 무슨 인턴사원이 어디만 가면 이사를 만나고, 어디만 가면 대표를 만나는 건지. 회사는 참 커보이던데 말이죠.
-그리고 결정적으로 대표와 이사가 저렇데 젊은 건 말도 안돼안돼안돼! 대표와의 데이트건을 위해 목숨 거는 인턴이 있는 회사라니, 이게 바로 판타지!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