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김희선 선글라스 고집했던 이유에 “전날 술을 많이 먹어서”

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김희선의 남다른 선글라스 사랑이 공개됐다.

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는 KBS2 드라마 ‘참 좋은 시절’의 배우 김희선, 최화정, 김광규, 류승수, 택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류승수는 김희선이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로 대본 리딩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호흡을 맞추기 위해 쳐다보면 선글라스에 비치는 내 얼굴을 본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희선은 “전날 술을 많이 먹어서”라는 솔직한 대답을 털어놔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박명수는 김희선과 키즈카페에서 마주쳤던 경험을 소개하며 “식사 할 때도 선글라스를 끼고 있었다”고 밝혀 증언을 보탰다.

김희선은 “이미 한 몸이 됐다. 집에서 청소 할 때도 착용한다”며 “집이 정남향이라 빛이 세다”고 말했다. 박미선은 “집에서 청소를 하냐”고 물으며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김희선은 머뭇거리며 “그렇죠”라고 대답해 좌중을 웃겼다.  김희선은 머뭇거린 이유에 대해 “거짓말을 못한다. 가사도우미가 있다고 하면 하도 욕을 먹어서”라 말하며 솔직한 면모를 드러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해피투게더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