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김광규, “주말극은 정규직 느낌”

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KBS 드라마 ‘참 좋은 시절’의 김희선, 최화정, 김광규, 류승수, 택연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희선이 “어머니 위해 주말극을 결심했다”고 밝히자 김광규는 “배우에게는 주말극이 정규직 느낌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광규는 주말극이 대해 ”안정감이 있고 고향 어머니가 좋아 하신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공감을 샀다.

이어 김희선은 “(김광규가) 정규직에 충실하지 않는다. 예능도 자주 나가고 음반도 냈다”고 지적했다. 김광규는 “캐스팅 안 되던 시절 노래방에서 노래 부르기를 즐겼다”며 음반을 내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무반주로 본인의 곡 ‘열려라 참깨’의 한 부분을 선보였다.

이어 MC들은 김광규에 “노래 반응은 어떻냐”고 물었고 이에 김광규는 “잔잔하다”는 표현을 사용해 좌중을 폭소케했다. 이에 유재석은 ”잔잔하다는 말은 거의 없단 얘기다“라 꼬집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해피투게더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