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큼한 돌싱녀’ 주상욱, 이민정에 매몰찬 복수 “다시 태어나도 당신과 결혼 안해”

MBC '앙큼한 돌싱녀'

MBC ‘앙큼한 돌싱녀’

주상욱이 이민정에게 복수했다.

6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앙큼한 돌싱녀’ 4화에서는 나애라(이민정)에게 복수하는 차정우(주상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애라는 국승현(서강준)의 도움으로 호텔 할인권 계약을 성사시켰고, ‘CEO와의 저녁식사’에 초청됐다.

이에 두 사람은 대표와 인턴의 관계로 저녁식사를 하게 됐다. 나애라는 “대표님은 돌이키고 싶은 과거가 있나요”라며 말문을 꺼냈다. 이어 “누군가에게 상처를 줘서 지금 후회한다”고 덧붙였다. 차정우를 버렸던 과거를 암시하는 말이었다. 이에 차정우는 “돌이킬 수 있는 과거란 건 없다” “그렇게 후회되신다면 무릎이라도 꿇고 빌어보라”고 말하며 선을 그었다.

저녁식사가 끝나고 차정우는 “둘이 따로 옛날이야기 하자”며 나애라를 본인의 집으로 데려갔다. 그 집은 과거 두 사람이 부부였던 시절 꿈꾸었던 모습 그대로 였다. 이에 감동받은 나애라는 차정우의 어깨에 얼굴을 기대고 “우리 꿈이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차정우는 나애라에게 “나한테 미련남아서 덤비는 것 모를 줄 알았냐”고 차갑게 응대했다. 이어 “내가 다시 결혼할 사람이랑 어떻게 살 건지 보여주고 싶었다”,“앞으로 주제파악하고 깎듯이 대하라”며 못 박았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앙큼한 돌싱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