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장현성, 대통령 손현주 저격범…’반전’

쓰리데이즈0306_2

SBS ‘쓰리데이즈’ 방송캡쳐

대통령을 저격한 사람은 장현성이었다.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는 대통령 경호실 한태경(박유천) 경호관이 대통령 별장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의 범인으로 비서실장 함봉수(장현성)를 지목했다.

태경은 이차영(소이현)과 사건을 되짚어 보는 중, 범인들이 왜 대통령 별장 일대를 정전시키는 EMP탄을 사용했는지 의심했다. 태경은 범인들이 산 속에 은신처를 마련했던 것이 오히려 눈속임이고 진짜 저격 장소는 별장 내부라고 생각했다.

태경은 조사를 받으러 가기 전 봉수와의 면담을 원했다. 태경은 봉수에게 “말도 안되는 헛소리라고 생각하고 들어 달라”고 말했다. 태경은 “대통령을 저격한 범인들은 눈과 귀를 막기 위해 EMP탄을 설치했다. 총성은 서북쪽에서 났지만 저격은 다른 곳에서 벌어질 수도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태경은 침착하게 자신이 추리한 사실들을 이야기했다.

태경은 “범인들은 진짜 저격범을 숨기기 위해 EMP를 터뜨린 거다”며 진짜 저격범이 있었던 장소로 경호실장의 사무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EMP탄은 모든 전자장비를 멈추지만, 진범은 시간을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움직이는 시계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경은 봉수의 재킷 안에서 시계가 움직이는 소리를 들었고, 그는 “러시아에서 개발된 시계가 있다고 들었다. 평소 EMP탄에 관심이 많았나. 아니면 EMP 공격이 있을 거란 걸 미리 알고 있었냐”며 봉수를 몰아붙였다.

그 때 봉수는 총을 꺼내 태경을 조준했다. 그는 “우리가 지킬 가치가 있는 사람이 아니다.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일을 저질렀다”고 대통령을 죽였음을 고백하며 “더 큰 희생을 막기 위해서 그랬다. 미안하다”면서 “너 때문에 누군가를 또 다치게 할 수 없다”고 말하며 방아쇠를 당기려고 했다.

태경은 몸싸움 끝에 창문 밖으로 도망쳤고, 봉수는 자신의 총으로 자신을 쏘고는 태경을 저격 사건의 공범이라고 지목했다.

‘쓰리데이즈’는 전용 별장으로 휴가를 떠난 대통령이 실종되고 사라진 대통령과 그를 찾아 사건을 추적하는 경호원의 긴박한 내용을 그린 작품으로 손현주, 박유천, 박하선, 소이현, 최원영, 장현성 등이 출연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쓰리데이즈’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