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박유천, 손현주 저격사건 누명 썼다

쓰리데이즈0306_1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캡쳐

박유천이 대통령 저격사건의 공범이라는 누명을 썼다.

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는 대통령 경호실 한태경(박유천) 경호관이 대통령 별장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의 공범으로 의심받았다.

태경은 자신의 눈앞에서 죽은 양대호 대령이 누군가 대통령을 암살하려 한다는 계획을 듣고 대통령 별장을 찾았다. 하지만 경호실장 함봉수(장현성)를 비롯해 경호실은 태경을 의심했다.

이때 청와대 상황실에서 신규진(윤제문)이 도착했다. 규진은 태경에게 양대호 대령 살인사건을 듣고 관할 경찰을 찾았던 이차영(소이현)에게 CCTV 확인 결과를 물었고, 차영은 양대호 대령의 집에 들어간 사람은 태경 한 명뿐이라 말했다.

태경은 분명 말도 안 된다고 얘기했으나, 차영은 태경을 의심했다. 이어 규진은 양대호 대령은 태경의 아버지 집에 간 적이 없었고 아파트 경비가 태경이 온 적이 없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대통령을 저격한 범인들은 내부의 도움 없이는 힘들 것이라며 태경을 의심했다.

태경은 억울함을 토로했지만 규진은 경찰에게 태경을 넘기기 전 먼저 조사를 해서 진상을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쓰리데이즈’는 전용 별장으로 휴가를 떠난 대통령이 실종되고 사라진 대통령과 그를 찾아 사건을 추적하는 경호원의 긴박한 내용을 그린 작품으로 손현주, 박유천, 박하선, 소이현, 최원영, 장현성 등이 출연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쓰리데이즈’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