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운트다운’ 린, ‘보고 싶어…운다’ 컴백 무대 ‘감성 발라드 여왕’의 귀환

Mnet '엠카운트다운' 린
가수 린이 신곡 ‘보고 싶어…운다’로 컴백했다.

6일 생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가수 린의 컴백 무대가 방송됐다. 이날 2년 만에 정규앨범으로 컴백한 린은 ‘보고 싶어…운다’의 무대에서 블랙 레이스 드레스 차림으로 고혹적인 우아함을 드러냈다. 린은 감성적이고 애절한 보이스로 노래하며 여전한 발라드 여신의 위상을 뽐냈다.

린의 정규 8집 앨범 ‘그랑블루(Le Grand Bleu)’의 타이틀곡 ‘보고 싶어…운다’는 이별 후 헤어진 남자를 그리워하는 여자의 시린 마음을 표현한 감성 발라드 곡으로, 린이 작곡가 김원과 함께 공동으로 작사에 참여했다.

6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보고 싶어…운다’는 발표와 함께 음악차트 상위권을 점거해 눈길을 끌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net ‘엠카운트다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