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가 사랑할 때’, 200만 문턱에서…극장 동시 서비스로 아쉬움 달랜다

남자가 사랑할 때
황정민의 투박하면서도 진심 어린 사랑 이야기가 안방을 찾는다.

황정민 한혜진 주연의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가 6일부터 극장 동시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를 통해 극장에서 200만 문턱을 넘지 못한 아쉬움을 만회할 예정이다.

6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설 연휴를 앞두고 개봉된 ‘남자가 사랑할 때’는 5일까지 197만 3,309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여전히 12개 상영관에서 개봉 중이지만, 상영횟수는 17회에 불과하다. 하루 평균 150여 명이 다녀갈 뿐이다. 동시기에 개봉된 한국 영화 중 ‘피끓는 청춘’은 이미 극장 동시 서비스를 진행한 바 있다.

‘남자가 사랑할 때’는 6일부터 SK Btv, KT 올레TV, LG 유플러스TV, 디지털 케이블 TV홈초이스, 스카이라이프를 비롯해 포털사이트와 웹하드, 모바일 호핀, T스토어, 구글 플레이 무비, 삼성 허브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극장 상영은 종료를 앞뒀지만, 미처 보지 못한 관객들에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 제작진과 황정민의 재회, 한 여자를 향한 서툰 사랑과 설렘 그리고 가족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이야기로 대중의 마음을 얻은 작품으로 극장 동시 서비스에서도 큰 호응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