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오페라 가수 폴 포츠 “한국 방문 11번째다”

movie_image
자전적 영화 ‘원챈스’ 홍보차 내한한 오페라 가수 폴 포츠가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폴 포츠는 6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한국방문은 이번이 11번째”라고 밝혔다. 컬투가 한국을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 묻자 폴 포츠는 “한국은 아름다운 나라”라며 “사람들도 따뜻하고 음식도 맛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서울만 많이 아는데 속초 등 해안가도 아름답다. 해산물을 특히 좋아한다”며 한국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밝혔다.

이날 방송은 ‘특선 라이브’ 특집으로 꾸며져 폴 포츠와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인 가수 허각도 출연했다. 허각은 처음 만난 폴 포츠에게 “옆집 미국형 같다”며 친근감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폴 포츠의 인생을 담은 영화 ‘원챈스’는 3월 13일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원챈스’ 스틸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