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 뛴다’ 장동혁, “현장서 순간마다 욱한다”

장동혁

장동혁

방송인 장동혁이 ‘심장이 뛴다’에서 욱한 사연을 공개했다.

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심장이 뛴다’ 기자 간담회에가 진행됐다. 이날 전혜빈, 박기웅, 조동혁, 장동혁, 최우식 등 출연진이 참석했다. 이원종은 드라마 촬영 스케줄로 인해 불참했다.

이날 장동혁은 방송되지 않았던 것 중 흥분했거나 화가 났던 사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욕설만 나왔다면 천만 다행이다. (내가) 싸움은 못해서 다행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동혁은 “방송된 것은 빙산의 일각이다. 굉장히 사례가 많다. 한 예로 강남소방서 이야기가 있다”며 “안경점에 취한 분이 막무가내로 들어오셔서 그 분을 인계하기 위해 출동했다. 그분께서 날 보시더니 ‘연예인이다’고 하시더라. 아무래도 제가 다독거리면 수월할 것 같아서 ‘약주를 많이 하신 것 같다’고 살갑게 말했다. 하지만 그분은 ‘연예인이 맞으려고?’라 말하셨다. 바로 꼬리를 내렸다. 이렇게 우스갯 소리로 말하지만 비일비재하다. 순간마다 욱한다”고 말했다.

조동혁 역시 “현장에서 환자를 모시고 갈 때 급한데 길을 안비켜 주시는 운전자들 때문에 너무 화가 나서 흥분하기도 한다”며 “그런데 대원 분들은 오히려 침착하게 언급도 안하신다. 이유를 물었더니 ‘잘못 말했다가 민원이 들어갈 수 있다. 그러면 반성문을 써야한다’고 말하시더라. 제도적인 문제도 있지 않나 싶다”고 소방대원의 고충을 토로했다.

‘심장이 뛴다’는 인명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는 소방대원들의 희생정신을 조명하며 생명의 가치를 되새겨보는 공익 프로그램이다. 최근 ‘심장이 뛴다’에서는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시간 5분을 의미하는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해 소방차에게 길을 터주는 ‘모세의 기적’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