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뛴다’ 전혜빈 솔직고백 “하차하려 했었다”

전혜빈

전혜빈

배우 전혜빈이 ‘심장이 뛴다’에서 하차할 뻔한 사연을 공개했다.

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심장이 뛴다’ 기자 간담회에가 진행됐다. 이날 전혜빈, 박기웅, 조동혁, 장동혁, 최우식 등 출연진이 참석했다. 이원종은 드라마 촬영 스케줄로 인해 불참했다.

이날 전혜빈은 “촬영 일주일 전과 일주일 후 모두 악몽을 꾼다”고 말문을 열었다. 전혜빈은 “악몽을 꿀 때 피가 고이고, 자살 시도를 하는 사람들도 보인다. 몸도 고되지만 왜 힘들고 돈없고 고통 속에 사는 사람들에게만 나쁜 일이 발생하는 지 그런 점이 더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혜빈은 “자꾸 그런 아픔이 나에게까지 덮쳐왔다. 그래서 못하겠다고 회사나 제작진 분들게 말씀드렸다. 그 아픔이 옮을까봐 겁도 났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전혜빈은 생각을 고친 계기에 대해 “하지만 ‘내가 너무 훌륭한 일을 하고 있다’고 깨달은 순간 생각이 바뀌었다”며 “이런 일을 할 기회가 있을까 생각됐다. 그러면서 할 때까지 해봐야겠다고 생각이 들더라. 성장할 수 있던 계기였다. 모든 제작진 분들이 다 그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함께 성장하고 있다. 많이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심장이 뛴다’는 인명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는 소방대원들의 희생정신을 조명하며 생명의 가치를 되새겨보는 공익 프로그램이다. 최근 ‘심장이 뛴다’에서는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시간 5분을 의미하는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해 소방차에게 길을 터주는 ‘모세의 기적’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