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김원중 열애, 2년 전에 이미 알았다? 성지글 화제

다음카페 이종격투기 캡처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와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이 열애가 공개되면서 과거 이를 예견한 네티즌의 글이 등장해 화제다.

6일 오전 한 연예 매체는 김연아의 열애설을 보도했다. 같은 날, 김연아 매니지먼트 사 올댓스포츠는 보도자료를 통해 김연아와 국가대표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의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김연아와 김원중은 빙상 위에서 활동하는 선수, 고려대학교 동문이라는 공통점을 가지며 지난 2012년부터 서로에게 힘이 돼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과거 김연아의 연애를 언급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다음카페 이종격투기의 한 게시판 글에는 지난 2012년 12월, 한 누리꾼이 “제 여자친구 베프의 친구가 김연아”라며 “여자친구가 친구 만나면 김연아 이야기를 해주는데 현재 고려대 하키 선수랑 사귀고 있다. 누군지는 친구한테도 알려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당시 이에 대해 다른 누리꾼은 “세다리 건너서 아는 것이면 우리나라 사람들 대부분 다 알듯”이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2년이 지난 현재, 당시 발언이 사실로 드러남에 따라 누리꾼들이 다시 게시판 글에 모여들어 “로또 1등”, “미래에서 왔다”, “성지순례” 등의 댓글을 남기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일명 ‘성지순례’가 이어지고 있는 것. 게다가 해당 글은 김연아와 김원중이 열애를 시작한 연도로 알려진 2012년에 작성된 것이어서 더욱 놀라움을 자아낸다.

김연아의 열애 상대 김원중은 현재 국군체육부대 아이스하키팀(대명 상무) 소속이며 2013~2014 아시아 아이스하키리그 PO 진출의 주역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다음카페 ‘이종격투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