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감격시대’, 정태는 진화했고 관계는 변화했다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방송 화면 캡처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방송 화면 캡처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15회 2014년 3월 5일 오후 10시

다섯 줄 요약
신이치(조동혁)에게 공격을 당한 정태(김현중), 위기에서 구해준 왕백산(정호빈)의 철사장을 보며 정태는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 있다는 사실을 눈치 챈다. 7인 조계 정보국에 발령받은 아오끼(윤현민)는 황방을 위기에 빠트릴 제안하고, 지옥 같은 상해를 떠나자는 옥련(진세연)에게 정태는 복수를 위해 이곳에 남겠다고 말한다. 설두성(최일화)을 찾아 부자결의를 맺은 정태는 진정한 방삼통의 주인이 되고자 클럽상하이의 정재화(김성오) 밑으로 들어간다. 정태의 의심쩍은 행동에 설두성은 클럽상하이 일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계략을 꾸미고, 모일화(송재림)는 클럽 상하이의 새 주인이 되겠다며 다짐한다.

리뷰
정태는 진화했고 관계는 변화했다. 15회 방송분에서 신정태는 적극적으로 자신의 위기를 타개하는 방법을 찾아 나갔다. 눈길을 끌었던 대목은 그게 몸싸움이 아닌 사람들과의 관계를 통해서라는 점. 과거 주변 인물들의 공격에 휘둘리며 수동적인 대처로 일관하던 그와는 180도 달라진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우선 정태는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설두성을 찾아 부자결의를 맺었다. 예상치 못한 포석을 깔아둔 정태의 판단 덕에 설두성은 정태를 내치기도, 방삼통을 달라는 그의 요구를 거부하지도 못하게 됐다. 이후 정태는 방삼통의 주인이 되고자 정재화를 찾았다. 자신에게 부족한 지략과 대처 능력을 배우기 위해 기꺼이 숙적의 밑으로 고개를 숙이고 들어간 정태의 모습은 한층 성숙하고, 노련해진 남자의 모습으로 비쳤다.

정태의 상황이 달라짐에 따라 데쿠치 가야와의 관계 변화도 관심을 끌었다. 애틋했던 첫 만남 이후 오해와 불신으로 애증의 관계를 유지해왔던 두 사람은 부모세대에서 벌어진 사건들의 진상을 알게 되면서 점차 서로를 향한 마음의 실체가 사랑이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앞서 옥련과 여생을 함께할 것을 약속한 정태였지만, 복수를 위해 상하이에 남기로 한 그이기에 앞으로 정태와 가야의 관계도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수다 포인트
– 클럽상하이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레인보우 재경, 남의 노래 평가해보니 기분이 어떠신가요?
– 정태의 액션은 나날이 진화하네요. 현중 씨도 누구처럼 격투기 대회 한 번 나가보는 게 어떨지.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