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VS ‘쓰리데이즈’ 0.1%차 시청률 접전

KBS '감격시대'

KBS ‘감격시대’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와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가 시청률 접전을 보였다.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감격시대’ 15회는 전국기준 12.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4회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9.7%보다 2.3%포인트 상승한 수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이날 ‘감격시대’에서는 신정태(김현중)가 신이치(조동혁)에게 공격을 당한 후 왕백산(정호근)의 철사장을 보며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는 시청률 11.9%를 기록하며 0.1%포인트의 근소한 차로 뒤를 이었다. ‘쓰리데이즈’는 첫 회부터 두자리 수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는 10.3%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