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정용화, 김연아에게 사인CD 선물 “응원하는 마음으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밴드 씨엔블루가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와의 이야기를 밝혔다.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잘났어, 정말!’편에는 씨엔블루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보컬 정용화는 이상형으로 김연아를 꼽은 뒤, 김연아에게 사인CD를 줬다가 악플 세례에 시달렸던 이야기를 공개했다.

정용화는 “사인CD를 들고 찍은 사진이 기사로 올라와 있었다”며 ‘니가 뭔데’ 등의 악플로 가득한 댓글에 상처받았던 경험을 말했다. 이어 “응원하는 마음으로 줬다”며 억울한 마음을 고백했다.

또한 이날 씨엔블루는 김연아의 광고 촬영 뒷 이야기를 공개했다. 정용화는 “(김연아) 주위에 아우라가 있었다”며 김연아와의 만남을 설명했다. 이에 멤버들은 당시 찍은 사진이 “지금 봐도 합성같다”고 말하며 웃음을 던졌다.

이어 김구라는 강민혁에게 “김연아 느낌이 난다”고 말해 씨엔블루 멤버들을 당황시켰다. 김구라는 “눈에 쌍커풀 없는게 닮았다. 이마 좁고 잔머리 많지 않냐”고 덧붙였다. 이에 강민혁은 “저 전 국민 안티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