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쓰리데이즈’ 세 발의 총성과 함께 게임이 시작됐다

SBS '쓰리데이즈'

SBS ‘쓰리데이즈’

SBS ‘쓰리데이즈’ 1회 2014년 3월 5일 오후 10시

다섯줄 요약
대통령 이동휘(손현주)는 재래 시장 방문 도중 밀가루 세례를 받는 사고를 당한다. 그 시각 현장에 있던 청와대 경호관 한태경(박유천)은 아버지가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운명했다는 소식을 접한다. 태경의 부친의 교통사고를 담당한 순경 윤보원(박하선)은 태경에게 부친의 죽음이 단순 사고사가 아닌 것 같다고 전한다. 이에 아버지의 죽기 전 행적을 쫓던 태경은 육군 관계자로부터 대통령이 암살당할 것이라는 제보를 받는다. 태경은 별장으로 떠난 대통령에게 위험을 알려주려 하지만 난데없는 정전과 함께 별장 내부에서 총성이 울려퍼진다.

리뷰
집권 3년차 지지율이 곤두박질 치고 있는 대통령은 재래시장에 나서지만 결국 밀가루와 계란 세례를 받는다. 그를 최근접에서 경호하는 경호관 하태경은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근신 처분을 받고 동시에 아버지의 죽음이라는 비극에 맞닥뜨린다.

그런데 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풀려는 길목마다 대통령이 연관돼 있음을 알게 된다. 죽음을 앞둔 육군 관계자로부터 대통령이 곧 사망할 것이라는 얘기를 들은 태경은 별장으로 향한 대통령을 찾아 나서지만 이미 별장에서는 총성이 들려온다.

이후 전개될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가득 안겨준 첫 회였다. 시종일관 어두운 톤으로 진행된 작품은 대통령의 사고와 태경의 부친의 죽음의 연관성을 암시하며 사건의 실마리를 시청자들에게 조금씩 공개했다.

최근 범죄 스릴러와 미스터리 멜로 등 다양한 장르가 혼합된 드라마가 부각되고 있다는 점을 증명하듯 ‘쓰리데이즈’도 첫 회부터 긴박감 넘치는 전개 속에 복합장르적이 성격을 보여주었다. 영화에서나 쓰일 법한 CG효과와 웅장한 느낌의 카메라 워크 등 편집에도 적잖은 힘을 실었다는 점도 잘 드러났다.

관건은 복잡한 실타래처럼 얽힌 미스터리를 시청자들이 얼마나 수월하면서도 관심있게 따라올 수 있게 하느냐에 달린 것으로 보인다.

1년여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박유천은 진중하면서도 냉철한 경호관 역을 무난하게 연기해냈다. 대통령 역의 손현주도 그만의 무게감으로 이후의 모습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시골 마을 순경으로 분한 박하선은 아직까지는 몸에 꼭 맞는 옷을 입은 것처럼 보이지는 않는다. 다소 어색한 대사 처리가 극이 진행되면서 자연스러워질지는 좀더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암살 사건’이라는 굵직한 소재를 담은 ‘쓰리데이즈’가 기존 정치 현실의 어두운 뒷면에 대한 풍자와 더불어 흡입력있는 작품으로 남을 수 있을지 일단 기대감을 걸어볼 만 하다.

수다포인트
– 천송이 소속사 대표였던 조희봉 씨는 ‘별에서 온 그대’가 끝나자마자 동네 순경으로 성공 이직하셨네요!
– 극 마지막 부분에 사용된 카메라 워크와 CG 효과는 왠지 영국드라마 ‘셜록’을 떠오르게 합니다만.
– 당분간 SBS 드라마는 월화수목 내내 긴박 심각 진지 모드로 전환했군요.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