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박유천, 대통령 암살 위협 막으려 고군분투

쓰리데이즈0305_3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캡쳐

결국 대통령 별장에 세발의 총성이 울렸다.

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는 대통령 경호관 한태경(박유천)이 대통령 이동휘(손현주)의 암살 계획을 알아채고 이를 막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태경은 아버지 한기준(이대연)의 죽음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육군본부 양대호 대령의 집을 찾았다. 하지만 태경은 피습당한 양대호를 발견했다. 양대호는 태경에게 “3월 5일 대통령이 죽습니다”라고 말하고 숨을 거뒀다.

다음 날 태경은 청와대를 찾아 대통령이 전통시장 행사 중 밀가루 테러를 당한 사건의 배후에 양대호가 있음을 알게 됐다. 태경은 양대호가 대통령 암살 계획이 있다는 메시지를 알리기 위해 밀가루 테러 사건을 계획했다는 사실까지 알아냈다. 태경은 이를 막기 위해 대통령의 별장으로 향했다.

하지만 대통령을 암살하려는 세력은 이미 준비를 마친 뒤였다. 이들은 대통령 별장 일대를 고의로 정전시켰고, 이어 세 발의 총성이 울려 대통령에게 위기가 있음을 알렸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쓰리데이즈’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