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박유천, 대통령 암살계획 눈치 챘다 “대통령이 죽는다”

쓰리데이즈0305_2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캡쳐

박유천이 누군가 손현주를 암살하려는 한다는 것을 알아챘다.

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는 대통령 경호관 한태경(박유천)이 누군가 대통령을 암살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아버지 한기준(이대연)의 죽음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육군본부 양대호 대령을 찾은 태경은 양 대령이 누군가에게 피습당한 것을 발견한다. 그는 죽기 직전 태경에게 “3월 5일 대통령 죽습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사망했다.

다음 날 태경은 청와대를 찾았고, 그곳에서 경호실 법무팀장 이차영(소이현)을 만났다. 차영은 태경에게 전통시장에서 벌어진 대통령 밀가루 테러 사건의 범인이 누군가의 사주를 받고 움직인 것을 전했다. 그리고 이를 사주를 한 사람이 죽은 양대호 대령이며 밀가루 테러는 비밀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수단이었음을 알게 됐다.

태경은 메시지를 해독해 ‘행사장소’, ‘예정’, ‘암살’이라는 단어를 유추해냈고, 별정을 찾은 대통령 이동휘(손현주)를 암살하려는 계획을 눈치 챘다.

‘쓰리데이즈’는 전용 별장으로 휴가를 떠난 대통령이 실종되어 사라진 대통령과 그를 찾아 사건을 추적하는 경호원의 긴박한 내용을 그린 드라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쓰리데이즈’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