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김현중, 아버지 죽음 복수 위해 최일화와 부자결의

KBS2 '감격시대'

KBS2 ‘감격시대’

최일화와 김현중이 부자결연을 맺었다.

5일 방송된 KBS 특별기획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이하 ‘감격시대’) 15회에서는 설두성(최일화)와 신정태(김현중)가 부자의 연을 맺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정태는 아버지의 유패를 들고 황방의 주인인 설두성에게 찾아갔다.

이어 신정태는 설두성 앞에서 무릎을 꿇고 “두 가지 청이 있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아버지 유패를 황방에 모시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설두성을 당황스러움을 감추며 “알았다”고 대답했다. 이어 신정태는 “저를 아들로 받아주신다면 방주님께 제 친아비와 못 나눴던 정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설두성은 사람들의 분위기를 살피며 마지못해 청을 받아들였다.

앞서 신정태는 신이치(조동혁)와 왕백산(정호빈 분)의 대결에서 아버지 죽음의 배후에 설두성이 있음을 알게 됐다. 이에 복수를 다짐하고 호랑이 굴로 들어간 것이다.

설두성은 왕백산(정호빈)과의 자리에서 “과연 상하이매 아들답다”고 말하며 속내를 드러냈다. 왕백산이 “신정태가 방주님 목에 칼날을 들이댈 것입니다”,“서둘러 결의를 깨뜨리고 신정태를 죽이십시오”라 말하자 설두성은 “안다. 내가 어떻게 할 수 있었단 말이냐”라며 화를 감추지 못했다. 이때 신정태가 두사람 앞에 나타나 “방삼통의 주인이 되겠다”고 말하며 설두성을 긴장시켰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감격시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