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짝’, “사건 관련 출연자 및 스태프 전원 심리치료 지원할 것”

'짝'

SBS가 촬영기간 중 출연자가 사망해 논란을 빚고 있는 프로그램 ‘짝’과 관련, 사건과 관련된 출연자 및 스태프 전원에 심리치료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5일 SBS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해당 사건과 관련된 이들이 원한다면 심리치료를 받도록 할 것이다”라며 “특히 사망자를 발견한 여성 출연자에 관심을 가지고 심적 외상에 대한 대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2시 30분께 제주도 서귀포시 하예동의 한 펜션 화장실에서 ‘짝’ 촬영을 진행 중이던 여성 출연자 A씨(29)가 목을 매고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줬다.

관할 서귀포 경찰 측의 브리핑에 따르면, 고인은 “엄마 아빠 너무 미안해. 나 너무 힘들었어. 살고 싶은 생각도 이제 없어요. 계속 눈물이 나 버라이어티한 내 인생 여기서 끝내고 싶어 정말 미안해요. 애정촌에 와 있는 동안 제작진분들한테 많은 배려를 받았어요. 그래서 고마워. 그런데 난 지금 너무 힘들어. 단지 여기서 짝이 되고 안되고가 아니라 삶의 의욕이 없어요. 내가 사랑했던 그리고 내가 사랑했던 사람 모두 미안해 고마웠어. 정말 너무 미안해”라고 적힌 유서를 남겼다. 경찰은 ‘명백한 자살’로 결론을 내렸다.

SBS는 이와 관련, 5일 오전 ‘짝’ 촬영 중 출연자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밝히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사후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전했다.

5일 방송분은 결방이 결정됐으며, 브라질 월드컵 축구 평가전이 대체 편성됐다. 또 9일로 예정된 재방송 역시 ‘힐링캠프’ 김희애 편 2부가 대체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짝’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