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협, “박시후 복귀 자제돼야…도덕적인 사회적 합의 없어”

박시후

박시후

연예매니지먼트 협회 상벌조정윤리위원회(이하 ‘연매협’ 상벌위)가 배우 박시후의 복귀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5일 연매협 상벌위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박시후는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당사자”라며 “이 사건은 법적으로 모두 종료했으나 도덕적으로는 사회적 합의가 없는 상태”라며 복귀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문제가 야기된 사건의 직접적인 당사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자숙하는 행동이 충분히 선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복귀하는 것은 자제되어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이러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연기자들과 함께 심도있고 진지하게 논의하여 대중에게 공감대를 얻기 위한 행위가 선행되도록 권유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박시후는 KBS 새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로 컴백하는 듯 했으나 결국 캐스팅이 불발된 바 있다.

이와 관련, 연매협은 “국내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한류라고 하는 양질의 콘텐츠로 인하여 양적으로는 고속 성장을 이뤘으나 질적으로는 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상벌위 측이 자체 정화 시스템을 더욱 양성화하여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에 대하여 도덕적 잣대를 적용해 본 산업이 양질의 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