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할배’ 나영석 PD, “짐꾼 교체? 이서진은 ‘참 좋은 짐꾼’이다”

tvN '꽃보다 할배 시즌2' 기자간담회 현장의 나영석 PD

tvN ‘꽃보다 할배 시즌2’ 기자간담회 현장의 나영석 PD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할배 시즌2’(이하 ‘꽃할배’)의 연출을 맡은 나영석 PD가 ‘짐꾼’ 이서진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모처에서 진행된 ‘꽃할배’ 기자간담회에서 나 PD는 “이서진과 세 번째 여행까지 함께하게 된 이유는 그의 예능감이 아닌 어른을 대하는 태도 때문”이라며 “지금 출연 중인 어르신들과 함께 방송을 계속하는 한 다른 짐꾼으로 교체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서진의 이미지가 손상되는 것에 대해 미안한 마음은 없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그런 마음은) 전혀 없다”며 “이서진은 ‘참 좋은 짐꾼’이다. 그의 표정 관리 능력과 진지한 매력이 ‘꽃할배’에도 묻어난다. 드라마와 함께 ‘꽃할배’를 보셔도 무방할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꽃할배’는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과 이서진이 함께 배낭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으로 앞서 시즌1 유럽, 시즌2 대만 편이 전파를 탔다.

스페인 편으로 꾸며진 ‘꽃할배’의 세 번째 이야기는 오는 7일 오후 9시 50분 첫 공개 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tvN